버스기사에 시비걸다 말리는 승객 눈찔러 실명 웬 참견

술에 취해 시내버스 기사에게 시비를 걸다가 이를 말리던 승객의 눈을 손가락으로 찔러 실명하게 한 60대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5일 중상해 혐의로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는 1월 31일 오후 6시 40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 앞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해 “버스가 왜 늦게 오느냐”며 버스기사에게 큰소리치던 중 “이러다가 사고나면 책임지겠느냐”고 제지한 승객 B씨의 왼쪽 눈을 손가락으로 찔러 실명케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버스기사가 문을 잠근 채 인근 치안센터로 버스를 몰아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피의자 신문 조서를 받고 풀려난 A씨는 2개월간 도주행각을 벌이다가 최근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