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서 한국여성농업인 경남대회 개최

경남도는 26일 창녕 남지체육공원 유채축제장에서 제11회 한국여성농업인 경남도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여성농업인 화합과 농촌사회 발전을 위해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세계를 꿈꾸는 한여농”이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 날 대회에는 홍준표 도지사를 비롯해 유관기관단체장, 여성농업인 등 2천여명이 참가했습니다.

대회에서는 우수농업인을 시상하는 개회식과 이어달리기, 여성축구, 릴레이, 장기자랑, 축하공연 등 체육·화합행사가 펼쳐졌습니다.

농·특산물 전시, 사상의학 체질·대사증후군 검사, 양파 장아찌 담기체험, 천연비누 만들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렸습니다.

홍준표 지사는 “농촌인구 감소, 고령화 증가, 젊은 경영주 감소 등 어려움을 겪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사람이 여성농업인이다”며 “여성농업인의 실질적인 양성평등 확산과 행복한 삶터와 일터를 구현해 경남미래 50년 건설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