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항까지 위기 , 정부 대책 먹힐까

{앵커:
현대상선과 한진해운 양대선사의
위기로 140년 역사의 부산항에도
그늘이 드리우고 있습니다.

정부가 부랴부랴 지원을 하겠다고
나섰는데 위기 극복이 쉽지 만은
않아 보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항의 위기는 양대선사의
해운동맹 문제에서 시작됩니다.

두 선사는 운임과 운송조건을
담합하는 국제 해운동맹에
가입돼 있는데 이 동맹이 재편되는
과정에서 아예 제외될 위기에
처한 것입니다.

국제적 해운동맹에 속하지 못하면
해운사의 국제적 기능은 사실상
상실하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당장 부산항 환적물동량에 큰 타격을 입습니다.

부산항 전체 환적 물동량의 70% 이상이 바로 이 해운동맹이 차지하고 있는데 물동량이 모두 날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박진수 한국해양대학교 항해학부 교수/"(부산항이)살아남을 방법이 없을것 같아요. 굉장히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고…만약에 그런 동맹회사가 없는 항구에 외국배들이 과연 들어와 줄건가…"}

우리 정부는 사태가 급박해지자 비로소 대책마련에 나섰습니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우리나라 선사들이 원만하게 이러한 새로운 동맹체 결성에 진입을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금융당국과 채권단에서 확실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에 있구요"}

하지만 대처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국가기간산업이라지만 해운과 조선산업을 각각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관할하면서 상생의 길보다는 제 갈길을 갔다는 것입니다.

해운선사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하나 소유하지 못하고 배를 빌려쓰다
비용 감당을 못하게 됐고 조선소는
다른나라 배만 만들다 결국 수주할 배가 없어졌습니다.

동북아 허브항으로 거듭나겠다던 부산항.

물동량 급감으로 변방의 항구로 전락할 초유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