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투데이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조선업계, 정부지원 '절실'

조회수1.54K의견0

{앵커:
조선해양산업의 구조조정에 대처하기 위해 관련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참석자들은 정부 차원에서
신규 수주 등 구체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조선업계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조선사나 자치단체 등 관련 기관 모두
표정이 어둡습니다.

절박한 상황에서 대책은 쏟아지지만 하나같이 부족하게만 느껴집니다.

{박영규/STX조선해양 상무/여러가지 대안에 대해 좋은 말씀해주셨는데 굉장히 단편적이고 일시적인 대안으로 느껴집니다.}

관련업계는 자치단체보다는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회근/대우조선해양 차장/말씀하셨지만 정부 차원의 수주 대책을 지원할 수 있는 그런 부분이 강화되야 하지 않을까 그런 건의를 드립니다.}

최근 실직하는 비정규직들을
고용유지 지원금 등 현행 제도가
보호하지 못하는 제도적인 헛점들도 지적됐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새로운 일감인 신규 수주물량을 어떻게 마련하느냐에 모아졌습니다.

{황원준/삼성중공업 차장/무엇보다도 수주 물량 확보가 제일 중요하기 때문에.}

{최형규/SPP조선 부장/물량 확보가 제일 중요하다고 판단됩니다. 물량이 줄어들면 자연스럽게 인원이 줄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되는데.}

경남도는 실직자들의 전직을 위한
사전교육 등 다양한 대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전문인력들의 손실은 막아야 한다는 데에도 동의했습니다.

{최만림/경남도 미래산업본부장/ 도 나름의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크지는 않지만 작은 시책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그 시책들이 기업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극복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지 않을까 판단하고.}

절박한 심정에서 마련된 조선업계 긴급 대책 간담회는 자치단체 차원의 대응에 한계가 있음을 확인하면서 끝이 났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