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청탁" 거액 받은 김해시 공무원 징역형

창원지방법원은 시장에게 청탁을 해주겠다는 것을 미끼로 억대 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해시청 4급 공무원 58살 A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추징금 8천만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2년 김해 일반산업단지 시행업자인 B씨로 부터 김맹곤 전 시장과의 면담을 알선하고, 청탁을 도와주는 것을 미끼로 두차례 걸쳐 현금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