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바다 쓰레기가 관광 기념품으로 재탄생

{앵커:
해운대 해수욕장에 버려지는
쓰레기의 무게는 해마다 수백톤이고
처리비용도 수억원에 이릅니다.

그런데 이 쓰레기들을 전국 처음으로
작품으로 만들어 기념품으로 판매하는 상점까지 문을 열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 백사장에 아무렇게나
버려지는 쓰레기들!

피서객들이 지나간 자리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고 지난해에만 2백20톤이 넘는 쓰레기가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이 쓰레기들은 소중한
자원으로 탈바꿈합니다.

부산 청사포에 있는 한 작업장에서는
백사장에 아무렇게나 버려진
쓰레기를 모아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파라솔 천이나 폐목재 같은 바다
쓰레기를 재탄생시킵니다.

{화덕헌/에코에코협동조합 대표/”우연히 바닷가에 나왔다가 폐기되는 파라솔을 보고 이게 다 면제품이라는 생각에 아까워서… 단순히 폐기하는 것 보다는 재사용할 방법을 찾다보니까 이렇게 아름다운 가방이 나오게 됐습니다.”}

재활용된 이 제품들을 모아
기념품으로 파는 상점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전국 최초로 문을
열었습니다.

“이처럼 바다 쓰레기를 재활용해 만든
제품들은 이른바 비치코밍 작품들로 불립니다.”

파라솔은 가방으로, 폐목재는
스피커로 독특한 업사이클링
제품들로 탈바꿈했습니다.

{홍연아, 앤 리, 장연화/관광객/”파라솔로 재활용하고 직접 손으로 만든 제품들이어서 굉장히 독특합니다.”}

해마다 쏟아지는 바다 쓰레기의 양은
부산에서만 수천톤이 넘습니다.

버려진 쓰레기를 추억의 기념품으로
만드는 트렌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