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서병수 부산시장 어제(1일) 시 간부 공무원들과 함께 가덕도 찾아 신공항 유치 방안 등 집중논의

{앵커:
서병수 부산시장이 어제(1일) 시 간부
공무원들과 함께 가덕도를 찾아
신공항 유치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정부의 신공항 입지 최종 발표가
2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부산 정치권도 대정부 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퍼:신공항 가덕도 부지 방문/어제(1일)부산 강서구}
서병수 부산시장과 간부공무원 등
30여명이 부산 가덕도를 찾았습니다.

가덕신공항 건설 유치를 위한
부산시의 첫 합동 현장방문입니다.

가덕신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이점
부각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인터뷰:}
{수퍼:홍기호/부산시 교통국장}
“24시간 운영이 가능하고 밀양보다
훨씬 안전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고”

정부의 최종 입지 발표가 다음달로
다가오면서 부산시가 바빠졌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시장직을 걸었을
만큼 부산시 최대현안입니다.

{인터뷰:}
{수퍼:서병수/부산시장}
“정부부처에 열심히 설명하고 있고”

{StandUp}
{수퍼:주우진}
“민자유치를 통한 예산절감방안도
제시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수퍼:부산 여야, 신공항 특위 구성 유치 총력}
부산의 정치권도 여야 갈릴 것 없이
신공항 유치에 사활을 건 상태입니다.
가덕신공항 건설을 전제로 TK 지역을
달랠 해법 제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신공항의 수익금을 대구 K2 비행장
이전 비용으로 쓰자는 내용 등입니다.

{수퍼:영상취재:신동희}
한편 경남도는 별다른 움직임 없이
정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만 홍준표 도지사가
신공항 입지로 밀양이 결정되면
배후도시들의 종합개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