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돈 빌렸던 전당포서 금품 털어 카지노서 탕진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대부업체 사무실(전당포)에 침입해 금품을 턴 혐의(특수절도)로 A 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황 씨는 지난달 7일 오전 2시 25분쯤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뒤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대부업체 사무실 출입문을 뜯어내고 침입했습니다.

A 씨는 침입한 사무실에서 현금 1천400만원과 미화 400달러, 최신 휴대전화 등 2천200만원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일정한 수입이 없었던 A 씨는 이 대부업체에서 휴대전화 등을 맡기고 3차례 돈을 빌리면서 현금이 많은 것을 알고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훔친 돈을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도박으로 탕진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