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더 세진' 원내대표에 PK 입성하나?

{앵커:3당 체제에서 협상의 정치를 좌우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오늘(3일) 선출됩니다.

정치적 위상이 한층 높아진 20대 초대 원내대표에 부산경남 출신이 이름을 올릴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각 정당의 원내대표 선출이 한창입니다.

당대표가 의원과 당원까지 대표하는 자리라면,원내대표는 당 소속 국회의원을 대표하는 자립니다.

하지만 권한은 막강합니다.

새롭게 형성된 3당 구도에서,협상의 정치를 개척할 중책을 맡습니다.

국회의장단 선출은 물론,상임위원장 배분과 상임위 배치,그리고 각종 법안 협상에 전권을 쥐게됩니다.

오늘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은 유기준,나경원,정진석 의원간의 접전 양상입니다.

부산 출신 친박계 유기준 의원은,당초 친박계 내부의 출마 만류로 표 분산을 우려했지만,예상보다 표 이탈이 적은 것으로 자체 판단하고 있습니다.

{유기준/새누리당 의원(4선/부산 서동구)/"누가 야당과 협상을 잘 할수 있는지,누가 정부와 정책을 잘 조율할 수 있는지 인물을 보고 판단해야 합니다."}

결선투표까지는 무난할 것으로 보고,친박계와 PK 집안 표 단속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재경 의원/나경원과 짝이뤄 '정책위의장' 선회}
당초 합의추대를 전제로 원내대표 출마 선언을 했던 진주을의 김재경 의원은,나경원 의원과 짝을 이뤄 정책위의장으로 선회했습니다.

{김재경/새누리당 의원(4선/진주을)/"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돕고,할 말은 하겠습니다."}

한편 총선이후 잠행중인 김무성 전 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투표에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 정치권은 총선이후 취약해진 여권내 PK위상을 높이고,상임위원장 확보를 위해서라도 지역 인사의 지도부 입성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