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양환경관리 종합계획 마련, 바다를 살리자

유류오염 사고와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부산 연안을 되살리기 위해 부산시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습니다.


부산시는 해양환경 복원을 위한 장기 마스터플랜인 “부산해양환경관리 종합계획 2030″을 수립하고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 계획은 2030년까지 부산연안 수질을 개선하고, 멸종위기종인 상괭이와 바다거북 등을 복원하는 등 4개 분야 21개 세부사업에 5천500억원을 투입합니다.

시는 깨끗한 해양환경을 만들기 위해 부산연안 오염총량관리제 시행, 해양건강성 지수 도입, 오염 퇴적물 정화·복원 사업 등을 추진합니다.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은 오염퇴적물을 제거해 바다의 자정능력을 되살려 악취와 수질을 개선하는 사업입니다.

현재 용호만과 남항은 사업을 마무리한 단계이며, 다대포항은 올해부터, 감천항은 2018년부터 각각 3년 기간으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건강한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서는 낙동강 하구 통합센터 건립, 나무섬 해양생태기반조성 사업, 해양 측정·분석센터 설립 등을 추진합니다.

특히 무인도인 나무섬을 친환경 생태공간으로 조성해 해양생태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부산 연안의 해양환경 오염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국립 해양기후 변화 대응센터 건립, 국립 해양유류 방제 기술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해양환경 분야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함께 동아시아 해양회의 등 국제회의를 유치하고, 국제 네트워크에 가입할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이번 종합계획 수립과 관련해 외부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4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전문가 토론회를 열 계획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