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이달 초까지 정상화해야 부산 NGO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부산국제영화제 발전 시민대책위원회는 3일 기자회견을 하고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적인 개최를 위해 이달 초까지는 영화제 갈등사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부산영화제 사태 해결방안으로 서병수 시장이 이양하기로 한 조직위원장은 민간인사가 맡고, 정관 개정 문제도 조직위원장 선임만 우선 결정한 뒤 영화제를 마친 내년 2월까지 시간을 두고 처리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시민단체 등은 향후 영화제 운영과 전반적인 정관개정 협의를 올바르게 진행할 수 있는 인사로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전 집행위원장을 추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다만 영화제 집행위원회와 부산시 간 협의만 이뤄진다면 김 전 위원장 외에 다른 영화계 인사가 조직위원장을 맡는 방안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직위원장 추대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부산시, 부산영화제 집행위원회, 시민대책위원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열어 정관개정 등 협의를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김희로 부산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오는 10월 부산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정상적으로 열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만약 영화제가 제대로 열리지 못할 경우 부산시나 영화제 측 누구라도 영화제 파행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