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조선·해운업계 전방위 지원, 부산시

위기에 직면한 조선과 해운업계를 지원하고자 부산시가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부산시는 4일 오전 시청사 대회의실에서 “조선·해운산업 위기극복 간담회”를 열어 업계 애로사항을 듣고 시 차원의 단기와 중장기 지원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시는 먼저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조선산업 상황 대책반”을 꾸려 업계 상황을 관찰하고, 조선업계 지원을 위한 단기와 중장기 지원 정책을 제시했습니다.

단기 정책으로는 신(新)시장 기반 구축, 조선해양플랜트 혁신 클러스터 구축, 엔지니어링 기반 서비스시장 개척사업 등 기존 조선산업 구조 고도화 관련 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특히 신시장 기반 구축과 관련해 연간 2조7천억원 규모의 극저온 기자재 시장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한 정부의 “가스연료(LNG) 추진 조선기자재 기반 구축사업” 유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 다른 단기 사업으로는 조선기자재의 수출 경쟁력 강화 지원 차원에서 “기자재 인증 획득”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조선기자재 수출·AS 거점기지 마련, 조선기자재 성능 고도화 기반 구축(시험인증장비 조기 구축) 사업을 추진합니다.

장기사업으로는 고품질 선박·해양용 기자재의 육상용 전환기술 지원 등 조선 기술력을 활용한 사업 다각화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해운업계 지원 방안으로는 해수청, 부산항만공사, 한국선급 등 관계기관과 “상황 대책반”을 구성해 해운업 구조조정 추진 상황모니터링, 해운시장 변화에 따른 선박관리·선용품·선박수리 등 해운서비스산업 영향과 고용·매출액 감소 등에 대한 시나리오 분석과 시 차원 지원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정책적인 지원과 함께 조선과 해운산업 관련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과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

조선기자재와 해운업 등록업체를 대상으로 한 운전자금 지원 규모를 1천600억원에서 200억원 증액하고, 지원횟수도 3회에서 4회로 확대하기로 했다. 융자한도도 업체당 3억원 이내 5억원 이내를 확대하고, 정책자금 추천 시 조선기자재와 해운업체에 대해선 우대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50억원 규모의 조선과 해운업종에 대한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300억원 규모의 조선·해운산업 긴급 운전자금 보증도 시행한다. 국세청과 협의해 조선·해운 관련 사업자(하청업체 포함)를 대상으로 한 지방세 징수 유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무역사절단 파견 등 조선·해운업의 활로 개척을 위한 마케팅 지원도 한층 강화합니다.

조선·해운업계의 구조조정에 대비해 조선·해운업체 밀집지역에 현장 일자리지원센터를 신설, 퇴직(예정)자에 대한 신속한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실직자에 대해서는 식료품비, 의복비 등 생계유지비 등 긴급 생계지원에 나설 계획입니다.

현재 부산에는 한진중공업과 대선조선 등 32개 조선소가 가동 중이다. 또 전국의 조선기자재 업체의 33.4%에 달하는 449개 조선기자재 업체가 부산에 몰려 있다. 조선과 조선기자재 종사자만 2만4천300여 명에 달합니다.

부산지역 조선소 중 한진중공업이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을 신청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다 현대와 대우, 삼성 등 빅3 조선소에 납품하는 조선기자재 업체들은 원청사의 수주 부진으로 공장 가동과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역·해운대리점, 선용품·선박관리·선박수리산업 등 해운·항만관련 업체는 3천693개에 이르며, 여기에 4만6천여 명이 종사하고 있습니다.

국적선사가 법정관리 등으로 글로벌 얼라이언스에서 탈퇴하면 부산항 환적화물 이탈 및 허브항 기능이 우려됩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