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경울 시민단체, 신고리 5,6호기 반대

부경울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를 저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지금도 핵발전단지인 고리에 신고리 5,6호기가 들어선다면 압도적 세계1위의 핵단지가 된다며 건설 반대를 위한 공동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활성단층대에 위치한 한국 핵발전소의 안전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며 오는 9일 울산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기로 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