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포의 엘리베이터, 공포의 한시간반

{앵커:
고층아파트의 승강기가 갑자기
멈춰 섰습니다.

11명이 무려 한시간 반동안 갇혀있다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갇힌 사람들 중에는 폐소공포증 여성은 물론 70대 노인들도 있었습니다.

송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위로 올라가던 승강기가 쿵 소리를
내더니 갑자기 멈춰 버립니다.

노인과 여성등 모두 11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폐소공포증 증세가 있던 한 여성은
공포에 떨다 급기야 울음을 터뜨리기 시작합니다.

승강기 안에서 갇힌지 한시간이 넘어서자 기력이 다한 노인은 주저앉고 맙니다.

{박기현(승강기에 갇힌 사람)
"폐소 공포증이 있었던 분은 20분 정도쯤 몸이 아주 힘들어하고 괴로워하고… 좁은 공간에 공기도 아주 안좋고 숨쉬기도 어렵고 너무 덥고 상당히 힘들었습니다."}

마침내 승강기 천정에서 사다리가 내려오고,
여성들부터 탈출하기 시작합니다.

사람들이 갇힌지 한시간 반 뒤의 일입니다.

다급한 구조요청에도 책임이 있는 승강기 관리업체는 하세월이었고,
결국 119 구조대가 승강기 천정을 뜯어 낸뒤에야 탈출이 가능했습니다.

해당 아파트 입주민들은 그동안 승강기가 자주 멈췄다며 구조적인
문제점을 제기했습니다.

{강명화/입주민/"엘리베이터에 문제가 있다고 해서 부적격 판단을 받아서 로프를 교체했다고 들었거든요. 3대를… 로프 교체 과정에서도 문제가 있지않나…"}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수 있었던
아찔한 90분이었습니다.

KNN 송준우 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