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서민자녀 교육 대상 7만명 확정

경남도가 서민자녀 교육지원 대상자로 지난해보다 만2천여명이 늘어난 7만명으로 확정했습니다.

지원 대상자들은 교육복지카드인 “여민동락”카드를 발급받아 지역서점과 학습지사 그리고 온라인 가맹점에서 필요한 교재를 구입하거나 온라인 강의를 수강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는 대상자 가운데 5천명 이상은 일선 시군에서 자체 추진하는 맞춤형 교육지원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