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성사되나, 창원시 동 통·폐합 5수

경남 창원시가 옛 마산권 인구가 적은 동(洞) 통·폐합을 다시 추진합니다.

안상수 시장은 9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인구가 몇천명밖에 되지 않는 마산지역 동 통·폐합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는 “통폐합을 적극 추진하되 대상지역 주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시장은 이어 “한꺼번에 일괄 통폐합을 하기보다는 주민 반발이 없도록 공론화를 거쳐 공감대가 형성된 지역부터 단계적으로 하는게 좋겠다”며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습니다.

인구가 적은 동 통폐합 추진은 2010년 통합 창원시 출범후 이번이 5번째입니다.

시는 2012년부터 인구가 지나치게 적은 동을 인근 동과 통폐합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통합시청사, 새 야구장 입지 선정 등 문제로 마산, 창원, 진해지역 여론이 첨예하게 대립해 희지부지됐습니다.

2013년에는 구역조정추진위원회가 만들어졌고, 2014년에는 정책토론회가 열렸으나 지방선거 때문에 무산됐습니다.

지난해에도 통폐합 검토보고까지 했으나 총선을 앞두고 동력을 상실했습니다.

창원시는 동 통폐합을 하면 남은 주민센터 건물을 복지문화시설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1개 동을 줄이면 1년에 평균 3억3천만원의 주민센터 운영비(마산합포구·마산회원구·진해구 등 3개 지역 주민센터 운영비용 기준)를 줄일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창원시 동별 인구·면적 편차는 심합니다.

가장 인구가 많은 의창구 명곡동 동민은 5만2천22명이나 됩니다.

가장 적은 마산합포구 가포동 1천93명의 47배나 납니다.

성산구 웅남동(38.19㎢) 면적은 가장 적은 마산합포구 성호동(0.32㎢)의 100배 이상 큽니다.

읍·면을 뺀 구별 동 수도 차이가 납니다.

옛 창원시에 속했던 의창구는 5개, 성산구는 7개인 반면 마산합포구는 15개, 마산회원구는 12개, 진해구는 15개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