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국제신문- 부산의 대표적인 사찰인 범어사 문화재들이 자칫 훼손딜 우려에 놓여

먼저 국제신문 1면입니다.

부산의 대표적인 사찰인 범어사의
문화재들이 자칫 훼손될 우려에
놓였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범어사엔 모두 천3백여점에 달하는
문화재가 소장돼있는데
박물관 전시공간과 보관공간이
형편없이 좁다고 하는군요,

대형불화를 제대로 펼치지못해
절반이상 말아두는가 하면
수장고엔 유물들이 분류도 되지
못한 채 겹겹이 쌓여있다고 합니다.

범어사측은 최근에야 박물관 신축을 위해 국비를 신청했다고 합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