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발등에 주사기 꽂힌 채 숨져, 부산서

부산의 한 원룸에서 9일 오후 8시쯤 전직 간호사인 A(여)씨가 발등에 주사기가 꽂힌 채 숨져 있는 것을 이 여성의 오빠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의 오빠는 “한동안 동생과 연락이 되지 않아 와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침대에 앉아 고개를 숙인 채 발견된 A씨의 발등에는 주사기가 꽂혀 있었습니다.

전직 간호사인 A씨는 16년 전 이혼한 뒤 홀로 살아왔고 위염 치료를 받아왔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원룸에서 발견된 진통제 병 등으로 미뤄 약물 중독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숨진 A씨를 부검해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