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사망·남편 중상, 부산 상가 건물서 화재

10일 새벽 5시쯤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 마을 3층짜리 상가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아내가 숨지고 남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당시 행인은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불이 나자 아내 A(여)씨는 밖으로 나오다가 연기에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고 상가 안에 있던 남편 B씨는 119에 구조됐지만 전신에 화상을 입어 치료 중입니다.

불은 상가 1층을 태운 채 10여 분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화재 현장을 정밀 감식해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