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달 항아리의 신비로움을 표현한 전시 오관진 개인전

{수퍼: 오관진 개인전 / 30일까지, 갤러리 마레}

달 항아리의 신비로움을 표현한 전시

동양화와 서양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회화영역을 연출하는 오관진 작가의 전시가 30일까지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청화백자운룡문호, 막사발, 달 항아리, 분청사기와 같이 솔직하고 덤덤한 우리 정서가 배어 있는 도자기를 주제로 하는데요.

오관진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도자기가 뿜어내는 생명력에 집중하고,

도자기 자체의 아름다움을 탁월한 묘사력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꽉 차 있으면서도 비어있음을 표현하는 작가의 작품은 옛 정취와 현대적 감각을 동시에 느끼게 합니다.

비움과 채움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달 항아리 전시.

특별한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