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쌩쌩달리는 대형차…이유 있었네

{앵커:
지난 2013년 대형차량의 과속사고를 줄이기 위해 최고속도를 제한하는
장치를 의무화했습니다.

그런데 이 최고속도 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제 해 준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럭이 정차한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치사율이 승용차 2배에 달하는 대형차 과속사고는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대형차량이 과속을 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법적으로 부착이 의무화 된
최고속도 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제하는 일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41살 이모 씨와 44살 김모 씨는
4년 동안 전국 차고지 등에 출장을
다니며 불법튜닝을 했습니다.

“노트북에 저장한 프로그램과 차량만 연결하면 손쉽게 속도제한을 해제할 수 있습니다.”

90㎞/h로 제한된 최고속도를 140㎞/h 이상으로 변경가능한 겁니다.

시간이 돈인 화물영업차 등을 위주로 무려 5천 5백여대나 불법개조해
5억여 원을 챙겼습니다.

{불법 튜닝업자”(사고위험이 높아질 거라는 생각은 못하셨나요?) 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솔직히 제가 운전을 안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까진 아주 깊숙이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단속의 어려움과 솜방망이 처벌로
이같은 불법은 반복되고 있습니다.

{윤한회/부산지방경찰청 교통조사계장”1년에 한번씩 정기검사를 받고 있지만 (불법개조를) 찾아낼 수 있는 전문적인 프로그램과 전문인력이 없고 자동차를 직접 운행해 보지 않고선 적발할 수 없습니다.”}

역대 최대규모의 불법 개조였음에도
업자들은 불구속 입건됐고 차량
운전자들은 과태료만 냈습니다.

{임창식/도로교통공단 부산지부공학박사”자동차 정기검사 규정을 강화하거나 지금 현재의 처벌규정을 보다 더 강화시켜서 완전히 근절시킬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합니다.”}

도로위의 흉기로 돌변할 수 있는
대형과속차량.
사고예방을 위해 엄중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