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그룹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돔 구장 어렵네" NC 3연패

{앵커:
NC에게 있어 시즌 첫 번째 돔 구장
경기가 낯설었을까요?

실책에 이어
포수 송구 방해까지 나왔는데요.

결국 넥센에게 역전패를 당해
3연패에 빠졌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NC는 2회에 터진 이호준의 솔로포로
앞서 나갔습니다.

우중간 담장을 넘긴
시즌 6호 홈런이었습니다.

3회에는 김준완의 3루타와
박민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도망갔습니다.

하지만 4회말 넥센이
추격의 시동을 걸었습니다.

1사 3루에서 대니돈의 적시타로
첫 득점을 뽑았습니다.

6회에는 선발 스튜어트를 상대로
대거 4점을 추가하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넥센 박동원은 좌중간으로 향하는
석점포를 날려
승부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스튜어트는 이 홈런으로 5실점하며
시즌 4승에 실패했습니다.

NC는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용덕한이 시즌 첫 솔로포를
터트렸지만, 승부를 뒤집는데는
실패했습니다.

NC는 넥센에게 3대5로 역전패해
3연패에 빠졌습니다.

특히 시즌 첫 번째 돔 구장
경기 탓인지 실책도 이어졌습니다.

1루수 내야 실책에 이어,
박석민이 포수 송구 방해로
아웃되는 등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습니다

한편 넥센은 어제 승리로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