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훔쳐 광란의 도주, 정신병원 탈출 50대 환자

정신병원에 수용됐다가 탈출한 50대 환자가 구급차를 훔친 뒤 차량 4대를 들이받는 광란의 도주극을 벌이다가 붙잡혔습니다.

18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사하구의 한 정신병원 독실에 수용돼 있던 A씨가 탈출을 시도했습니다.

A씨는 독실 내 강화유리로 된 창문 중 환기를 위해 여닫을 수 있게 돼 있는 창문을 열고 빠져 나왔습니다. 창살이 없고 방충망만 설치돼 있어 쉽게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밖으로 나온 A씨는 병원 주차장에 키가 꽂힌 채 주차돼 있던 구급차를 타고 도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간호사의 신고로 병원 직원 3명도 차를 타고 급히 A씨를 쫓았습니다.

A씨는 추격을 뿌리치려고 광란의 질주를 했습니다.

병원 주변 교차로에서 좌회전하는 차량을 추월하면서 차량 2대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후 200m를 달려 신호대기 중인 차량 1대를 들이받고, 700m를 더 가 택시를 뒤에서 충격했습니다.

A씨의 도주는 2㎞가량 이어지다가 병원직원 차에 가로막히며 끝이 났습니다. A씨는 병원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며 붙잡히는 과정에서 병원 직원 1명에게 타박상을 입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탈출 2시간 전 가족들에 의해 병원에 수용됐습니다.

A씨는 17년간 충돌조절 장애를 앓아 입원 치료를 여러 차례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병원에서 나가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씨에게 강도상해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급차를 훔친 후 체포를 당하지 않으려고 병원직원에게 상처를 입힌 점 때문에 강도상해죄를 적용할 수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A씨가 병원을 너무 쉽게 탈출했다는 점에서 병원 측이 환자를 관리하는데 허술함이 있었는지도 따져볼 계획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