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옥시 이후', 친환경제품 유통가 장악

{앵커:이른바 살인 가습기 살균제 파동이후 유통가도 큰 지각 변동을 겪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일부 화학성분의 유해성에 눈을 뜨면서 이를 대체할 친환경 제품들이 매대를 장악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김상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두 아이를 둔 주부 김미정씨가 설겆이를 할때는 베이킹 소다가 필수입니다.

그 전부터 써오긴 했지만, 최근 옥시 파동 이후 친환경 제품에 관심이 더 커졌습니다.

{김미정/부산 용호동"아무래도 그 이후에 좀 더 신경을 쓰고 성분을 꼼꼼히 따지게되는 것 같아요"}

유통가에도 큰 변화들이 감지됩니다.

일단 옥시 제품이 매장에서 퇴출 수순을 밟으면서 경쟁사 제품들이 빈자리를 메우고 있습니다.

"더 큰 변화는 화학물질이 아예 없거나 최소화된 친환경 소재 제품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입니다"

설겆이부터 세탁까지 전천후로 쓰이는 베이킹소다를 비롯해 구연산, 과탄산소다 판매가 폭발적으로 늘었습니다.

대형마트 기준, 지난 해 대비 50에서 60% 정도 판매가 늘었습니다.

친환경 인증마크를 단 제품들 출시가 잇따르고 있고, 매대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계속 늘어납니다.

{이승욱 과장/부산 'M'마트 생활담당"천연세제 제품을 많이 찾으시니까, 여기에 초점을 맞춰 가격할인 행사라든지,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SNS를 통해 천연세제나 탈취제 제조법이 퍼지고 있는데,

표백제는 베이킹소다와 구연산으로,

섬유유연제는 식초와 구연산을 섞어 만들고,

후라이팬 설겆이엔 소주와 베이킹소다를 섞는 등의 활용법입니다.

화학제품인 샴푸를 쓰지않고 물로만 머리를 감는 이른바 노푸족도 늘었습니다.

오히려 머리카락이 더 건강해진다는 것입니다.

신발탈취제까지 유해물질이 들어있다고 하는 상황이다보니, 친환경 제품에 대한 열기는 당분간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