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NGO, '4개 시도지사 신공항 회동' 비판

지난 17일 밀양에서 열린
영남권 4개 시도지사 신공항 간담회와 관련해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해공항 가덕 이전 시민추진단'은
어제(18) 긴급운영위를 갖고
신공항 갈등의 촉발은
총선전 대구 국회의원의 선물보따리 발언이었다며 신공항 건설에 대한
부산의 절절한 여망을 모독하지 말라 주장했습니다.

추진단은 또
과거와 같은 정치적 판단이
개입돼선 안된다며 정부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지선정을 촉구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