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정 -부산제외 영남권 4개 시*도 단체장/밀양시청에서 긴급회동, 부산시 유치운동 중단 촉구

앵커/
정부의 신공항 입지 결정이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부산을 중심으로 신공항 유치전이
가열되면서 시도간 갈등이
재연되고 있습니다.

한주간의 경남지역 소식
이오상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앵커/
지난 17일이죠
부산시를 제외한 영남권 4개 시도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긴급 회동을
가졌죠?

답변/

네 17일 회의는
영남권 4개 시도지사가 모인 자리였습니다.

긴급하게 모였는데요.
부산시장을 제외하고 경남과 울산
대구 경북 시도지사가
밀양시청에서 모였습니다.

신공항 입지로
밀양을 대외적으로 지지하는 것을
보여주는 자리였고요.

이자리에서
부산시를 제외한 영남권 4개 시도 지사들은 부산시와 부산 경제계가
대외적으로 가덕도 유치활동을
활발하게 펼치는데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또 신공항 입지는
정부에 맡기고 유치경쟁을
자제한다는 지난 1월 19일
5개 시도 합의에 따라 부산시의
유치활동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또 국토교통부도 이런 방식으로
신공항 입지 결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도 촉구했습니다.

또 정부가 절대로 이번에는
입지선정을 미루지 말고
국제적인 기준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입지를 선정해
영남권 신공항이 반드시 건설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위해
소위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부산시가 영남권 4개 시도를 상대로
힘겨운 경쟁을 벌이는 양상으로 신공항 유치전이 전개되는 모양세입니다.

앵커/
다음 소식으로 넘어가 볼까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 수사가 지속적으로 계속되고 있군요?

답변/
네 경남도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 사건은 잊을 만 하면
구속자가 생기면서 다시 사람들 사이에 회자되고 있습니다.

올초 이 사건을 주도했던 경남 fc 박치근 대표와 총괄팀장 정모씨가
구속된데 이어
이번에는 박재기 전 경남개발공사
사장이 또 구속됐습니다.

올 초 부터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아왔는데 경찰이 다시 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서
구속상태에서 수사를 받게 된 것입니다.

박권범 전 경남도청 복지 보건국장에게 교육감 주민소환에 사용할 경남도민의 정보가 담긴 주소록을 달라고 요청한 혐의가 드러난 것이죠.

박재기 전 경남개발공사 사장은
경남도 중소기업 특보등을 거친 홍지사의 측근 인물입니다.

박권범 전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에 대한 수사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사건수사가 어디까지 계속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앵커/
영화 국제시장의 역사적 사건이 됐던
흥남철수작전을 기념하는
공원이 거제에 세워진다면서요?

답변/
네 당시 흥남에서 철수한 피란민들은
거제 장승포 항으로 들어와
새 삶을 찾았는데요

이 사건을 기리기 위해
거제시가 장승포항에 흥남철수 기념공원을 조성하기로 한 것입니다.

국가보훈처가 이 공원 조성을 위해
내년 연구용역을 실시하기로 하고
정부 예산에 연구용역비 1억원을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거제시는 당시 피란민들을 태운
메르디스 빅토리아 호와 같은 선박을 해외로 부터 들여와 기념공원에 전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빅토리아호는 이미 폐선돼 고철로 처리된 상태여서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공원 조성에는 19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이고요.

2018년 실시설계가 끝나고 나면 2019년 착공해 2020년 완공될 예정입니다.

이 공원이 완공되면
한국전쟁 당시 10만명의 피란민을
살린 흥남철수 작전의 역사적인 주무대로 거제가 다시 한번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오상 기자
  • 이오상 기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