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관리 방향 설정해야, 신기후체제 대비해

신 기후체제(Post2020)에 대비해 부산지역 기후변화를 고려한 새로운 도시관리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부산발전연구원(BDI)은 23일 정책포커스 “신(新) 기후체제(Post2020) 대비 부산시 기후변화 대응 정책방향” 보고서를 내고 정부정책과 연계해 부산시 기후변화대응 정책방향을 설정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신 기후체제는 교토의정서에 바탕을 둔 현재의 기후변화 대응체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선진국뿐 아니라 개발도상국도 함께 온실가스를 감축하자는 2020년 이후의 새로운 기후체제를 마련하는 협상입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양진우 선임연구위원은 “최근의 기후변화현상은 특정 분야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지자체 시정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기후변화의 여러 상황 등을 고려한 시정 운영방침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부산시 중장기 도시관리 기본방침인 2030년 부산도시기본계획부터 지역 기후변화 상황전개를 바탕으로 한 도시관리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부산지역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총괄적이고 직접적인 내용의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양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부산시 기후변화업무는 환경기본조례,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조례 등에서 다루고 있으나 더욱 근본적인 제도적 장치로 기후변화대응 조례(가칭)를 제정해야 한다”며 “서울, 인천, 광주, 수원, 창원, 김해 등은 이미 기후변화 정책 추진에 관한 조례를 별도로 제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