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폰 유통, 휴대전화 대리점주가 개인정보 도용

경남 진주경찰서는 개인정보로 대포폰 300여대를 개통해 유통한 혐의(사기·개인정보보호법 등)로 휴대전화 대리점 운영자 A 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진주에서 휴대전화 대리점을 운영하면서 고객 127명의 인적사항 등 정보를 무단 도용, 100만원 이상 비싼 스마트폰 304대를 개통해 중고폰(대포폰)으로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중고업자에게 1대당 50만원에 팔고 휴대전화 사용료와 단말기 할부금을 제때 납부하지 않는 방법으로 2억7천만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취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대리점에 보관 중인 인적사항 가운데 피해 사실을 알기 어려운 장애인이나 고령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지인 등 개인정보를 도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사채를 갚거나 명의를 도용한 휴대전화 요금을 돌려막기 위해 계속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들 고소로 수사를 벌여 A 씨를 붙잡았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