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2연승/ NC 3연승

{앵커:
롯데가 올 시즌 처음으로 열린
울산 경기에서 LG를 꺾고
연승에 성공했습니다.

선발 린드블럼이 1실점 호투를 펼치며13일 만에 시즌 4승을 달성했습니다.

NC도 마산에서 SK를 상대로
3연승을 질주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지난 12일 시즌 3승 이후
승리와 인연이 없던 린드블럼은
이를 갈고 나왔습니다.

1회초 만루 위기에서
히메네스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빼앗겼지만,
실점은 한 점이면 충분했습니다.

3회초에는 중심 타선인
정성훈과 이병규를
연속 삼진 처리하고,
5회에는 병살로
위기를 넘기기도 했습니다.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곁들이는
호투를 펼치며
시즌 4승째을 기록했습니다.

13일 만에 맛본 승리였습니다.

타선에서는 1회말 폭투와
최준석의 역전 적시타를 합쳐
반전에 성공했습니다.

4할대 타율의 김문호는
안타 2개로 멀티 활약을 펼쳤습니다.

반면 LG는 8회와 9회
선두타자 안타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롯데는 LG를 2:1로 꺾고
시즌 첫 번째 울산 경기에서
연승을 기록했습니다.

NC도 SK를 5대0으로 누르고
3연승을 이어갔습니다.

선발 이재학이 7회 투아웃까지
노히트를 기록하며
시즌 5승을 달성한 가운데
타선도 나성범과 테임즈의
백투백 홈런으로
집중력을 발휘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