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낮 도심 대로변에서 50대 남성 아무 이유없이 둔기 휘둘러,묻지마 폭행

{앵커:
대낮 도심 대로변에서
50대 남성이 아무 이유없이 둔기를
휘둘러 행인들을 다치게 한 사건에
시청자분들 많은 충격을 받으셨을텐데요.

이번에도 피해자는 노인과 여성으로
사회적 약자였습니다.

(KNN)박명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퍼:묻지마 폭행 현장 CCTV/어제(25일), 부산 동래구}
대낮 둔기를 든 50대 남성!

거리를 지나가던 70대 할머니와
20대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합니다.

{수퍼:둔기 휘두르던 남성, 시민들이 제압}
아무런 이유없이 행인들을 대상으로
난동을 부리던 남성은 힘을 합친
시민들에 의해 제압됩니다.

이 남성은 돈이 없고 주변 사람들이
마귀에 씌인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하는 등 정신장애 증세를
보였습니다.

{인터뷰:}
{수퍼:전판개/동래경찰서 강력4팀장/”피의자가 지나가니까 행인들이 전부 망상에 빠져있는 것처럼 보여서 우발적으로 저지른 폭행 사건이라고 진술했습니다.”}

{StandUp}
{수퍼:박명선}
“최근들어 불특정 다수를
아무 이유없이 폭행하는 묻지마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CG:}
지난 2012년부터 3년동안 모두 163건, 피해자만 288명에 이릅니다.

더 큰 문제는 묻지마 범죄의 주요
표적이 대부분 노인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라는 것입니다.

{수퍼:”묻지마 범죄” 급증/주요 표적은 대부분 사회적 약자}
정신 이상이나 우발적인 충동에 의해 묻지마 범죄가 발생하는데
자신보다 약한 상대를 범행대상으로 삼는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수퍼:김상원/동의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묻지마 범죄는) 분노나 화의 화풀이 대상으로 불특정 다수를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자기가 다룰 수 있고 제어하기 쉬운 상대를 정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수퍼:영상취재 정용수}
알아서 조심하고 피해다녀야만
하는 건지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