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4일 창원서 국산 무기체계·제품 전시회, 방사청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최신 무기체계와 방산제품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경남 창원에서 개최됩니다. 방위사업청은 6월 1~4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16 대한민국 방산부품·장비대전(KDEC)” 행사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방사청이 주최하고 국방기술품질원과 창원시가 공동 주관하며, 국방부와 경상남도, 육·해·공군, 한국방위산업진흥회, 국방과학연구소가 후원합니다. 지난 2010년부터 격년으로 시작돼 올해 4회째인 전시회는 방산부품 국산화 활성화와 대기업·중소기업 간의 상생협력,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출 증대, 국내 방위산업 성과에 대한 국민인식 제고 등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올해 전시회에는 군용 부품, 장비, 무기체계 등 최신 방산제품과 우수상용품이 전시된다. 육·해·공군의 국산화 장려관에서는 부품 국산화 대상 품목 360여 종이 선보입니다. 방사청, 국방기술품질원, 국방과학연구소가 마련한 국방컨설팅관에서는 지금까지의 국산화와 벤처지원사업 성과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야외 전시장에는 K-9 자주포, 수리온 헬기(KUH-1), 신형 전술차량, 천무(다연장로켓) 등 다양한 무기체계가 전시됩니다. 또 140여 개 업체에서 410여 개의 부스를 설치하는 업체 전시관도 마련됩니다. 한화, 한화테크윈, 한화탈레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두산DST, 기아자동차, LIG넥스원 등 방산업체, 중소기업, 방산 진출을 희망하는 민수 기업 등이 자체 생산한 우수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방사청은 전했습니다. 방사청은 “일반인을 위한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된다”면서 “방문자들은 별도로 마련된 야외 전시장에서 직접 드론을 조종해 볼 수 있고, 사격과 항공시뮬레이션, 각군의 전투복 착용, 전투식량 시식 등 다채로운 체험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3일 오후에는 특성화 및 마이스터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방방 내일 JOB 콘서트” 행사도 열린다. 방위산업체 취업을 희망하는 청소년을 위한 유명인사 특강과 인사담당자의 취업 상담 등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방산 중소기업의 수출과 절충교역을 지원하는 설명·상담회도 마련되는 이번 전시회는 별도의 참가비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사전 등록 시 현장에서 빠른 입장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dec.or.kr)나 전화(055-751-5748)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