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18∼24일 개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가 부산에서 열립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은 18일부터 24일까지 부산에서 제27기 제4차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를 부산에서 연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번 총회에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Financial Action Task Force) 회원국과 지역기구,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유엔 등의 국제기구 관계자 약 600여 명이 참가합니다.

FATF는 유엔 협약 및 유엔안보리결의 관련 금융조치(financial action)를 이행하기 위한 행동기구(task force)로 1989년 G7 합의로 설립됐습니다.

금융시스템을 이용한 자금세탁의 방지가 주요 업무입니다.

현재 37개 정회원, 8개 준회원, 28개 참관기구(IMF, WB, ADB 등 주요 국제기구)로 구성됐으며, 우리나라는 2009년 10월 정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FATF는 매년 3회(2, 6, 10월)에 정기 총회를 개최합니다.

FATF 의장국은 관례적으로 의장국 임기 중 마지막(6월) 총회를 자국에서 개최한다. 현재 FATF 의장은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이 지난해 7월부터 오는 6월까지 맡고 있습니다.

FATF는 총회에서 자금세탁·테러자금조달 방지 분야 국제규범을 제정하고, 각 국의 규범이행을 상호평가하며, 미이행 국가에 대한 제재를 논의합니다.

이번 부산 총회기간인 18일부터 21일까지 실무회의가 개최되고, 22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4일까지 총회를 엽니다.

총회에서는 실무그룹별 주요 논의사항들을 최종 승인하고, 지난해 부산시가 유치한 FATF 교육연구기구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부산에 FATF 교육연구기구가 설립되면 회원국 및 지역기구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분야 국제규범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연구활동을 수행해 자금세탁 관련 지식센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