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길가던 20대 여성 또 공격 당해

한밤 길가던 20대 여성 또 공격 당해

한밤 길가던 20대 여성 둔기 피습…용의자는 투신 자살

길 가던 여성을 뒤쫓아가 둔기로 때리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범행 후 투신해 숨졌습니다.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1일 새벽 2시반쯤 서울 성동구의 한 길가에서 B모(25)씨가 귀가하다 A(여)씨를 뒤따라가 눈이 마주치자 갖고 있던 둔기를 꺼내 A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때렸습니다.

B씨는 “가만있으면 살려주겠다”며 A씨를 인근 골목으로 끌고 갔다가 인기척이 느껴지자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A씨는 당시 B씨에게 강하게 저항했고, 둔기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A씨는 경찰에서 B씨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 B씨가 차량을 몰고 A씨가 탄 택시를 따라와 범행하고는 같은 차량으로 도주한 사실을 밝혀냈습니다.경찰은 B씨가 운전한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하던 중 그가 오전 3시15분께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해당 아파트는 B씨가 살던 곳은 아니라고 경찰은 전했습니다.경찰은 이번 사건이 “묻지마 범행”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경찰 관계자는 “눈이 마주치자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렸는데 강도가 약해 살인 고의가 없어 보인다”며 “묻지마 범행이었다면 피해자가 저항할 때 더 세게 때리기 마련인데 함몰된 곳도 없는 경상 수준의부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B씨에게 정신병력이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경찰은 이씨의 행적과 범행 동기를 추가로 조사하고서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