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분열증 남성 부산 지하철 난동 승객 대피

정신분열증 남성 부산 지하철 난동 승객 대피

정신분열증을 앓는 40대 남성이 부산지하철에서 난동을 부려 승객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dfdf

어제밤(2) 8시반쯤 부산지하철 3호선 물만골역에서 49살 A씨가 갑자기 소리를 지르고 난동을 부려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습니다.전동차는 물만골역에 정차해 3분40초 동안 운행을 멈췄습니다. 승객 20여명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당시 경찰에는 “지하철 내 누가 부탄가스를 터트렸다”는 오인 신고까지 접수돼 초비상이 걸리기도 했습니다.술에 취한 A씨는 출동한 경찰과의 몸싸움 끝에 검거됐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조현병과 분노조절장애가 있는데 선글라스가 부러진 게 갑자기 생각나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했습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전차교통방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이 남성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