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치권 조선위기 해법도 제각각

{앵커:
위기에 빠진 조선업에 대한 여야 정치권의 입장이 제각각 입니다.

정치권의 통일된 목소리와 정부의
대책이 무엇보다도 시급한 상황인데요.

조선업계에서는
20대 국회 개원 이후 구조조정에 대한 정치권의 논의가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4월 총선 뒤 조선업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논의되면서
정치권의 발걸음은 분주했습니다.

5월 말에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같은 날 나란히 거제를 찾았습니다.

6월이 시작되자마자 정의당 지도부도
거제를 방문했습니다.

각각 노사의 의견을 듣고
노력을 약속했지만 기본적인 입장 차이는 분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규모 구조조정을 전제로 한 위기 극복을 강조했습니다.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5월 23일)/어떤 경우에도 우리가 힘을 합하고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꼭 극복해 내야된다.}

더민주와 정의당은
구조조정의 방향에 대한 우려와 함께
나란히 책임론을 거론했습니다.

대주주인 국책은행이나 경영진, 채권단등의 잘못이 더 크다는 지적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경영진과 대주주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과 배당금 반납, 사재 출연등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회사 경영에 대한 근로자들의 감시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잇따라 나왔습니다.

{김종인/더민주 비상대책위 대표(5월 23일)/죄없이 일만한 근로자인데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지금까지 오다가 당해야하는가라는 불만이 나올수 밖에 없어요.}

지역 조선업계에서는
원 구성부터 어려움을 겪는 20대 국회가 급박한 상황 속에서 구체적인 해법을 마련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조선업 위기 상황에 대한 여야 정치권의 온도차가 여소야대의 20대 국회에서 조선업 구조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시하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