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용역에 여야 부산 정치권 발 동동, 신공항

영남권 신공항 용역결과 발표가 임박하면서 부산지역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이 분주해졌습니다.

여야 모두 가덕도에 신공항 유치를 총선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신공항 유치 실패 때 현역 정치권 모두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입니다.

새누리 부산시당은 8일 부산시와 긴급 당정회의를 열어 막바지로 치닫는 신공항 용역 내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는 영남권 광역 단체장의 용역결과 수용 합의 이후 침묵을 지켜 온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의 참석 여부가 주목됩니다.

20대 국회 원구성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는 것은 신공항을 둘러싼 부산지역 새누리당의 위기감이 반영된 것입니다.

국책 사업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전면에 나서 지역감정을 부추기지 말아야 한다던 기존 입장과 다른 행보입니다.

김정훈 의원은 “용역의 공정성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외국 용역기관의 조사만 믿고 가만히 앉아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물밑에서 정부를 압박했지만 이제는 용역의 공정성을 촉구하기 위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덕신공항 유치를 공약집 맨 첫 줄에 내세웠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애가 타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도 지난 총선 과정에서 “부산에서 5명만 국회의원을 만들어주면 내년 말까지 착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산 유권자가 이에 답했고, 이제는 더민주가 약속을 지켜야 하는 상황입니다.

더민주는 지역의 당력을 신공항 유치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가 부산시와 당정협의회를 열고 신공항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사이 더민주는 8일 부산역 광장에 천막을 치고 “신공항 대책본부”를 발족합니다.

시내 전역에 현수막을 걸고 신공항 유치에 대한 지역 여론을 한 데 모으는 작업을 한다는 방침입니다.

7일 오후에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공항 입지 용역과정에서 항공학적 검토를 도입해 안정성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긴급 기자회견도 엽니다.

총선 이후 전력을 보강 중인 국민의당 부산시당도 신공항 이슈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국민의당 부산시당은 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공항 가덕도 유치를 촉구하기로 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