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오지마을서 3번째 사랑실천한다, 양산봉사단체協

“국경을 넘어 인류 사랑을 실천합니다.”
경남 양산에 사는 평범한 이웃들이 필리핀 오지마을을 3번씩이나 찾아가 사랑을 실천하기로 해 눈길을 끕니다.

양산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는 오는 15일부터 20일까지 필리핀 푸에리토 프린세사 산니클라스 산호세 바랑가이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고 7일 밝혔습니다.

이곳은 필리핀 중에서도 가난한 사람들이 사는 오지마을입니다.

2011년 첫 방문, 2013년 11월 두 번째 방문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지역 88개 시민단체로 짜진 협의회는 2007년 11월 발족했습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지역 각 분야 봉사단체에서 활동하는 자원봉사자 28명이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시에서 일부 경비로 보조하는 1천만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2천500만원은 모두 자부담입니다.

이 기간 자원봉사자들은 현지 주민과 함께 마을센터를 짓고 농구대를 보수합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이미용 서비스, 한방의료봉사 등도 합니다.


올해는 돼지 20마리를 마을 주민 가구별로 기증해 주민 자립도 돕습니다.

현지에서는 한국 음식 및 전통놀이 체험 등 다양한 한류 문화 전도사 역할도 합니다.

협의회는 올해 2월 자원봉사자 모집을 시작으로 4월에는 현지 마을을 미리 찾아가 주민이 원하는 물품 등 사전조사 작업을 펼쳤습니다.

지역에서는 현지 주민에게 지원할 재활용 의류와 신발 등도 지역을 돌며 가득 모았습니다.

협의회장인 김용준 해외봉사단장은 “평범한 우리 이웃이 한데 모은 사랑을 지구촌 가난한 나라에서 아름답게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