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관광비자로 태국여성 입국시켜 출장

성매매를 원하는 태국 여성을 관광비자로 국내에 입국시킨 뒤 전국을 돌아다니며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8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일당 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태국에서 머무르며 한국에서 성매매를 원하는 태국 여성을 현지인 성매매 브로커인 일명 “마마상”을 통해 모집한 뒤 국내에 관광비자로 입국시켰습니다.

A씨의 지시를 받아 국내에서 활동하는 B씨 등 7명은 채팅앱을 통해 “태국 전통 마사지”를 한다고 광고한 뒤 관심을 보이는 남성들이 연락해오면 여성들의 나체 사진을 보여주며 성매매를 알선했습니다.

경찰은 B씨 등이 차량에 여성을 태우고 다니면서 부산, 경남, 전남, 강원도 등 남성들이 지정하는 곳에서 성매매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씨 일당이 한번 성매매를 알선하면 최대 23만원의 화대를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1년가량 20명의 태국 여성을 입국시켜 1천500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3월 태국 여성 성매매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모두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또 검거 당시 국내에 있던 성매매 태국여성 3명의 신병도 확보해 출입국관리사무소로 인계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