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케이블카 설치 반대, 지리산 그냥 놔둬라

최근 경남도가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다시 추진하자 지역 환경단체들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지리산권 시민사회단체협의회, 지리산 종교연대, 지리산생명연대,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로 구성된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공동행동”(이하 지리산 공동행동)은 8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족의 영산 지리산을 그대로 놔둬라”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리산 공동행동은 “경남도는 지난달 31일 함양과 산청을 잇는 길이 10.6㎞의 세계 최장 규모의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했다”며 “이는 국립공원 1호인 지리산을 파괴하고 토건세력 이익만을 위해 지리산을 개발하겠다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도의 케이블카 사업계획은 부적합한 노선을 연결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환경훼손이 많고, 공원관리 측면에서도 수용이 불가능한 사업이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함양과 산청을 잇는 사업 노선 일대는 생물다양성과 보전가치가 매우 높은 식물군락과 멸종위기종의 터전이란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 단체는 “신갈나무와 구상나무 군락이 존재하고, 반달가슴곰이 서식하며 주요 법정 보호종 서식지와 산란처가 형성된 원시 생태의 공간이다”며 “개발 빗장을 열어 대규모 시설물을 설치하면 지리산 생태계는 파괴돼 국립공원 가치는 떨어질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남도와 함양군, 산청군은 지리산을 황폐화하고 주민 갈등만 유발하는 지리산 케이블카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환경부에 경남도가 신청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반려해달라는 의견도 전달할 방침입니다.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2012년 산청·함양군이 환경부에 신청했지만, 환경성과 공익성·기술성 부적합 등을 이유로 부결된 바 있습니다.

이후 도는 함양과 산청을 잇는 지리산 산지관광 특구를 개발하고 함양 백무동∼산청 중산리 구간 케이블카 설치와 산악관광 리조트 건립 등 계획을 추진했지만, 진척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홍준표 도지사가 취임한 이후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재추진 의사를 밝혔고, 지난달 31일 경남도는 환경부에 사업계획을 다시 신청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