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외국인 여성 불법 입국시켜 성매매에 이용하는 범죄 활개 쳐

{앵커:
최근 외국인 여성 불법 입국시켜
성매매에 이용하는 범죄가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아예 기업화 하고 있는데,
현지에 가서 직접 면접을 보기까지
합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퍼:성매매 대상 해외여성 면접사진}
한 남성의 휴대폰에서 수십 장의
태국여성 사진이 나옵니다.

성매매 총책 30살 박모 씨가 태국에서면접한 여성들의 사진입니다.

{수퍼:알선책 SNS 대화 내용}
사진을 놓고 물건을 고르듯
합격*불합격을 정합니다.

{수퍼:외국인여성 고용 성매매 알선}
박 씨 일당은 이렇게 뽑은 태국여성 20명을 입국시켜 전국적으로
불법 성매매 영업을 했습니다.

{수퍼:채팅앱에 마사지 광고로 불법영업}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광고한 뒤 남성들이 원하는 장소로 여성들을
보냈습니다.

{인터뷰:}
{수퍼:박병구/부산북부경찰서 생활질서계 계장”최근에 나온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은 대화하는 당사자들이 대화창을 빠져나오게 되면 (서버에) 전혀 기록이 남지 않습니다. (업주들이) 경찰 단속시 톡을 빠져나오기 때문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1년 동안 천 오백여 차례난 불법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펙트:}
{수퍼:지난 5월에도 외국인 여성 성매매 적발}
지난 5월에는 키르기스스탄 여성들을
이용해 성매매를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수퍼:다른 사람 공연영상으로 비자 발급}
이들은 비자를 받아내기 위해
다른 사람의 공연영상을 해당 여성의 것처럼 속였습니다.

이처럼 외국인 여성을 이용한
불법 성매매가 활개를 치는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전화:}
{수퍼:전 성매매알선책”부산*경남에 20~30개 업체가 운영한 걸로 알고 있어요. 그만큼 수요가 많기 때문에 공급 업체가 많이 나타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수퍼:영상취재:정용수}
외국인 여성 불법 성매매로 인한
국제적 위상 추락을 막기 위한
대책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