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저 터널 착공, 국내 최장 쉴드공법 터널

국내 최장 터널이 될 부전∼마산 복선전철 낙동강 하저터널 공사가 시작됩니다.

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는 2019년 4월 완공을 목표로 이달 중 낙동강 하저터널 공사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공단은 지난 8일 공사 현장에서 공단과 스마트레일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발진식을 가졌습니다.


길이 4.39㎞에 달하는 낙동강 하저터널은 쉴드 TBM 공법을 활용한 공사로는 국내에서 가장 긴 터널로 설계됐습니다.

낙동강 강바닥(연약 지반)을 통과하기 위한 굴착장비 지름만 최대 최대인 7.9m에 달합니다.

쉴드 장비 2기를 동시에 투입하는 단선 병렬 형식으로 터널을 굴착합니다.

쉴드 TBM(shield-tunnel boring machine) 공법은 컷터헤드(cutter head)가 부착된 원통형 기계장비를 땅속에 넣어 뚫고, 장비 후방에서 콘크리트 구조물을 반복 조립해 터널 단면을 형성하는 공법을 말합니다.

소음과 진동 발생이 다른 공법에 비해 현저히 적고, 교통과 통행 장애로 말미암은 민원, 터널 주변에 밀집된 빌딩·가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 공사, 영국∼프랑스 해저터널 공사 등에 적용돼 안정성을 검증받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강 하저터널(분당선)에 적용됐습니다.


부전∼마산 복선전철사업은 1조4천544억원이 투입돼 2020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운행시간이 현재 1시간 28분에서 38분으로 50분 단축됩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