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재인, 가덕도 방문해 지지입장 밝혀

{앵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부산의 신공항 후보지인 가덕도를
찾아 우회적인 지지의사를
나타냈습니다.

정부가 입지선정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신공항 후보지를 방문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로부터 추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표는
'입지선정 절차에 대해 부산시민이
걱정하고 분노하고 있다.'

'심지어 친박 핵심으로 알려진
서병수 시장마저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고 할 정도라며 정부가 이같은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힐것을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산시민들의 그런걱정과 분노를 불식시키는 유일한 길은 지금이라도 평가기준 항목, 가중치, 이런것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문 전대표는 또 일방적으로 평가가
진행되면 부산시민이 결과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부산의 불복움직임에
동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안전하고 24시간 운항 가능한 공항을 강조해 사실상 가덕도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가덕도 지지를 직접적으로 말하진
않았지만 항만과 공항의 시너지
효과와 소음피해 없는 공항 등으로
우회적인 지지를 피력했습니다.

이에대해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공항을 국익차원에서 보지않고
영남 갈라치기를 통해 대선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술책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이에 부화뇌동하는 부산 여권 정치인들도 한심하다며 영호남 갈등도
지겨운데 TK, PK 갈등까지 일으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