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국민신문고 제보로 덜미, 5차례 칼치기

부산 강서경찰서는 10일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수차례 끼어들기를 반복한 일명 “칼치기” 운전을 한 혐의(난폭운전)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14일 낮 12시40분쯤 부산 수영구 광안대교 위 편도 4차로 도로에서 앞 차량을 추월하기 위해 5차례에 걸쳐 급하게 끼어들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의 난폭운전을 제보하는 블랙박스 영상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를 통해 제보되자 수사에 착수해 A씨를 붙잡았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