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개 기업 중 10개가 부산 기업,정부 선정 월드클래스

중소기업청이 10일 발표한 “2016년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기업 50개사에 부산지역 기업이 역대 최다인 10개나 포함됐습니다.

선정된 기업은 고려용접봉, 금양, 동성화학, 디알액시온, 디에스알, 삼덕통상, 시퍼스파이프라인, 에스에이치팩, 탱크테크, 효성전기 등입니다.

고려용접봉은 용접재료, 금양은 화학발포제, 동성화학은 폴리우레탄 신발소재, 디알액시온은 실린더 헤드, 디에스알은 합성섬유로프, 삼덕통상은 신발분야 ODM, 시퍼스파이프라인은 담수화 버터플라이밸브, 에스에이치팩은 유압실린더, 탱크테크는 비상용 선박예인장치(ETA), 효성전기는 자동차용 블러워모터 등의 분야에서 국내 또는 해외 시장에서 1, 2위를 달리는 부산 대표 기업입니다.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2011년부터 정부에서 세계적 기업 300개를 육성하고자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선정,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사 등 까다로운 절차를 걸쳐 선정하는 월드클래스 300 기업은 아낌없는 연구개발(R&D) 투자와 높은 연평균 성장률, 수출실적을 기록 중인 대한민국 경제의 히든 챔피언(Hidden-Champion)으로 불립니다.

부산에서는 2013년 3개사, 2014년 4개사, 2015년 6개사에 이어 2016년 10개사가 선정되는 등 매년 선정 규모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월드클래스 300 기업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OTRA 등 지원기관 협의체로부터 최대 75억원의 연구개발 비용을 비롯해 최대 5억원의 맞춤형 해외 마케팅 비용, 정책자금 등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