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민 신공항 '불공정 용역' 규탄

{앵커:정부의 신공항 입지 용역 발표를 앞두고 공정한 선정을 요구하는
부산지역 여론이 들끊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엔 만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여 대규모 집회를 가졌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광복로가 인파로 가득찼습니다.

모두가 가덕신공항을 기원하는
조명봉을 힘차게 흔듭니다.

경찰 추산 만5천명,
주최측 추산 3만명이 모였습니다.

지난 2일 서면 촛불집회 때보다
3~4배 이상 규모가 커진 겁니다.

부산 여야 정치인들과 경제계를
비롯한 각계 인사들도 동참했습니다.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불공정이
의심되는 정부의 깜깜이 용역을
성토했습니다.

시민단체와 지역기업 대표 등 5명은
삭발식까지 벌였습니다.

{조정희/부산여성소비자 연대 대표/"신항과 철도가 같이 맞물리는 유라시아 관문으로써의 (신공항에) 부산시민은 희망을 걸고 있었습니다."}

특히 고정장애물 항목을 누락시킨
입지 평가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박정순/사하구의원/"수백번을 부르짖어도 안전, 안전한 공항을 위해서 저는 물어보고 싶습니다. 왜 위험한 곳에 공항을 유치해야 되느냐고 물어보고 싶습니다."}

1시간 30분 가량 이어진 집회는
가덕 신공항 유치를 기원하는
대형현수막 릴레이로 마무리됐습니다.

"입지 결과 발표가 다음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집회가 신공항에 대한 부산민심의 향배를 확인하는 분수령이 됐다는 평가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