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 담수화 수질검증위 구성 결의, 기장군의회

부산 기장 해수 담수화 수돗물 공급 갈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기장군의회가 “원전 해역 바닷물 수질검증위원회”를 구성해 해법 찾기에 나섰습니다.

기장군의회는 15일 제215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원전 해역 바닷물 수질검증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8명의 군의원 중 7명이 찬성했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현만 의원은 반대했습니다.

결의안에 따르면 군의회는 기장 바다 수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주민에게 제공하고자 수질검증위원회를 구성합니다.

수질검증위원회는 2개월 이상 시료를 채취하고 찬반 주민의 추천을 받아 공신력 있는 기관에 수질검증을 의뢰합니다.

바다수질검증 결과를 기장군의회를 거쳐 언론에 공개하고 부산시와 관계기관에 통보하는 것으로 수질검증위원회의 역할은 끝납니다.

김정우 군의회 의장은 “수질검증으로 원전 해역 바닷물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자는 취지며 “주민이 동의하지 않는 해수 담수 수돗물 공급 없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호 해수담수화 반대 대책위원장은 “고리원전 앞바다에 검출되는 삼중수소는 해수 담수시설이 걸러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군의회가 주도하는 수질검증은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며 “해수 담수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한 명분을 주려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수질검증 결의안은 지난달 22일 기장 해수 담수 수돗물 공급을 반대하는 주민의 반발로 보류된 바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