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채권단 압박, 대우조선노조 파업결의

앵커/
심각한 불황에 빠진 조선업에 대한
구조조정안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대우조선 해양 노조가 파업을 결의했네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답변/
네 거제 대우조선 해양 노조는
지난 13일 14일 이틀동안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습니다.
{수퍼:대우조선노조 파업결의, 채권단 압박 }
전체 조합원 6천900여명 가운데
6천100여명이 투표에 참여해
85%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습니다.

노조는
지난 8일 정부에서 발표된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방안이 회사 구성원들의 일방적인 고통을 강요한 부분이
파업결의로 나타났다며
노조 회사. 채권단으로 구성된 3차 협의체 구성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노조는 곧바로 파업에 들어가지는 않고 이같은 파업 결의를
채권단과의 협상으로 쥐고 있는 모양세입니다.

이에대해 산업은행등 대우조선 채권단은 파업이 실제 일어난다면
채권단이 지원하기로 했던 1조원을 지원할 수 없다며 배수진을 치고
있습니다.
{수퍼:영상편집 전재현}
노조와 채권단의 입장이 서로
강경한 가운데 노조의 이같은
파업 결의가 대우조선 정상화 과정에 어떤 영향으로 나타날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