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사촌에 2억원 사기, 중장비 투자하면 월 800만원

중장비를 사 임대사업을 하면 많은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이종사촌에게 수억원을 빌려 사기 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17일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6월께 이종사촌인 B씨에게 중장비를 구매해 임대하면 월 600만원을 벌게 해주겠다며 구매자금으로 2억75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B씨에게 곧 중장비를 구매하겠다며 시간을 끈 뒤 돈 대부분을 인터넷 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가 B씨 외에도 다른 친인척에게도 비슷한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