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양어선서 베트남선원, 선장포함 한국인 2명 살해

원양어선서 베트남선원, 선장포함 한국인 2명 살해

베트남 선원에 의해 살해당한 한국인 선장

인도양을 운항 중이던 우리나라 국적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GYH2016062000100004401_P2

오늘 오전 2시쯤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을 운항하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138톤급
광현 803호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32살 A씨와 B 씨가 선장 43살 양모씨와 기관장 42살 강모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습니다.

베트남 선원들은 다른 선원 10여 명과 양주 2병을 나눠 마신 뒤 범행을 저질렀으며, 사건 직후 흉기를 들고 배에 숨어 있다가 소식을 듣고 수색에 나선 항해사 이모씨에게 발견됐습니다.

항해사 이씨는 몸싸움 끝에 흉기를 빼앗고 다른 선원들을 시켜 이들을 감금함으로써 사건은 일단락됐으며, 이 과정에서 이씨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PYH2016062009390005100_P2

이 어선에는 선장과 기관장 등 한국인 선원 3명과 베트남 선원 7명, 인도네시아 선원 8명 등 모두 18명이 탑승해 있었습니다.

부산 해양경비안전서는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현지에 수사팀을 급파할 예정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