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오락실 환전 시스템 개발, 모바일 페이로

불법 오락실 안팎에서 손님의 게임 포인트를 환전해주다가 경찰에게 자주 적발되자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pay)를 개발해 단속을 피해온 일당이 덜미를 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생활안전과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A씨 등은 2014년 11월 16일부터 지난 4월 7일까지 전국 130여 개 불법 오락실을 가맹점으로 모집해 자체 개발한 모 페이 서비스로 200억여원을 환전해주고 가입비와 수수료 5억2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기존 불법 오락실에서는 손님이 사행성 게임으로 딴 포인트를 오락실 내부나 근처 비밀장소에서 몰래 현금으로 바꿔줍니다.

그러나 A씨 등이 개발한 페이를 이용하면 온라인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신종 수법입니다.

가맹점으로 가입한 불법 오락실 업주가 앱 운영사에서 미리 충분한 포인트를 사둡니다.

이후 손님이 스마트폰으로 이 페이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으면 오락실 업주나 종업원이 손님이 획득한 게임 포인트 만큼 페이에 적립해줍니다.

그러면 페이 운영자가 수수료 10%를 떼고 손님이 사전에 등록한 은행계좌로 송금해줍니다.

페이 운영자와 오락실 업주가 수수료의 2%와 8%를 각각 챙깁니다.

A씨 등은 오락실 업주들로부터 가맹점 가입비 200만∼300만원을 추가로 챙겼습니다.

사법당국의 감시망에 덜 노출되다 보니 1년 8개월간 전국 오락실 130여 개가 가맹점이 됐고, 손님 1만6천여 명이 이용했습니다.

A씨 등은 종전 가맹점의 추천을 받은 불법 오락실만 새 가맹점으로 가입시켜 이러한 신종 수법이 외부에 쉽게 노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불법 오락실 업주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